ㅣ 가발 상식

흥미로운 가발의 역사


원하는 가발을 만나는 가장 쉬운 방법, 누비다가발 입니다.


단 10초 만에 10년 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믿으시겠어요?

망언처럼 들리시겠지만 저희와 고객님들 사이에는 너무나 현실적인 얘기입니다.

그동안 만난 고객님들의 이야기를 하나하나 다 하다가는 눈물을 펑펑 쏟게 될 것 같아서 그건 다음으로 미루겠습니다.


여하튼 이렇게 다양한 사연들 속에서도 모두 목적은 분명했습니다.


풍성한 모발을 갖고 싶다!


대체 그게 뭐길래 이토록 사람들을 울고 웃게 하는 걸까요?


그래서 오늘은 가발의 역사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두둥! 가발의 첫 등장!

기원전 30세기경 이집트에서 치장하거나 햇빛을 차단하기 위해 삭발을 하고 가발을 쓴 게 시작이라고 해요.

가발의 역사가 꽤 길죠?

로마 시대 부유층 여성들은 풍성한 머릿결을 자랑하기 위해 가발을 착용했고, 1600년대 프랑스 왕족들은 정자세로 눕기 어려울 정도로 긴 가발을 썼다고 해요.

궁정 소속 가발 관리사가 무려 200명에 달했다니 정말 엄청납니다!?😨


판사의 흰색 양머리 가발

프랑스의 루이 14세와 영국의 찰스 2세가 처음 쓰기 시작했는데, 밀가루로 색을 냈기 때문에 쥐들이 달려드는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18세기로 넘어오면서 가발은 갑자기 '위엄'과 '지혜'를 상징하는 물건이 되었어요.

유럽의 왕. 수상, 장군, 법관 등 주로 고위층이 썼는데, 지금도 영국 재판에는 이 가발이 등장합니다.


우리나라의 가발 역사

가체를 이용해 헤어스타일을 꾸민 모습! 사극에서 본 적 있으시죠?

고려 명종 때는 백성의 장발을 수탈하여 가발을 만들었어요.

꾸밈을 위해 백성의 모발을 수탈하다니! 너무나 가혹하지 않나요?😭

심지어 조선 시대 때는 가체가 사치품으로 유행하자 '족두리를 쓰라!'고 엄명을 내릴 정도였다고 합니다.

조선 후기 실학자 이덕무는 '무거운 가체를 쓰고 일어나려다 죽은 며느리의 이야기'를 책으로 쓰기도 했어요.



이렇게 역사를 통해 알 수 있듯이 풍성한 모발은 부와 권위의 상징이었습니다.

그리고 현대에 와서는 고급스러움과 멋진 동안 외모의 상징이 되었죠.


풍성한 모발이 생기면 표정부터 달라져요.

표정이 달라지면 주변 사람들의 시선도 달라지고, 결국 내 일상과 삶도 변하죠.

오늘도 환하게 웃는 고객님들의 모습을 떠올리면 기분이 참 좋아집니다.


그래서 누비다가발은 더 열심히 가발을 만들고 있습니다!😊


원하는 가발을 만나는 가장 쉬운 방법, 누비다가발 입니다.


대구가발파는곳,대구가발,파크골프,여자항암가발,서문시장,대구서문시장,대구가발샵,대구서문시장가발,서문시장가발사,대구남자가발,대구여자가발,대구파크골프,대구여자항암가발,대구탈모가발,대구가발잘하는곳,대구남자탈모가발,대구정수리가발,대구부분가발

21 0